UPDATED. 2020-02-22 19:33 (토)
중기부, 소상공인 백년가게 46개 업체 추가 선정
상태바
중기부, 소상공인 백년가게 46개 업체 추가 선정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1.15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의 백년가게 모두334개 업체로 늘어
[자료제공=중기부] 백년가게 홍보 포스터
[자료제공=중기부] 백년가게 홍보 포스터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5일 충남 공주시에 단골 통닭집, 시골집, 산울림 식당 등 음식점 35개 업체와 도소매업 11개 업체가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국의 백년가게는 업종별로 음식점업 240개 업체, 도소매업 94개 업체이며, 지역별로는 서울 43개 업체, 경기 33개 업체, 부산 29개 등 이번 추가 선정을 포함한 전국에 백년가게는 모두 334로 늘어났다.
 
백년가게는 중기부가 2018년 6월부터 업력이 30년 이상 된 가게 중에서 경영자의 혁신 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화 등을 전문가가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선정된 업체에는 백년가게 확인서와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민간O2O플랫폼·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등록, 방송 송출 등을 통한 홍보와 컨설팅·교육·정책자금 우대·네트워크 등 다양한 정책 지원을 받는다.
 
중기부는 올해부터 ’국민들과 함께하는 백년가게‘를 만들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지속해서 수렴하고 백년가게 선정시 국민 추천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백년가게 온라인 지도를 만들고 백년가게 방문·홍보 이벤트를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백년가게 육성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는 오는 3월부터 전국의 62곳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수시로 신청 또는 추천이 가능하다. 서류 평가와 현장평가, 지방 중기청별 선정위원회 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