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7 22:37 (금)
대전시, '미래형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산업 생태계 조성 대토론회’ 개최
상태바
대전시, '미래형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산업 생태계 조성 대토론회’ 개최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12.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산업 생태계 조성 전략 대토론회 ​ ​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5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혁신과 융합의 4차 산업의 혁명시대 그리고 융복합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란 주제로 ‘미래형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산업 생태계 조성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시와 이상민, 이장우, 박범계, 정용기, 이은권, 조승래, 신용현 의원 등이 주최한 이날 대토론회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했으며 특수영상에 관심 있는 일반 시민과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대토론회에서는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사업 소개, 관련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 및 질의응답 등이 진행됐다.

포럼 발제 1에서는 국내 대표 한류 학자인 홍익대 박장순 교수가 ‘왜 특수영상콘텐츠 클러스터인가?’를 주제로, 포럼 발제 2에서는 국내 대표적 특수효과 기업인 웨스트 월드사의 손승현 대표가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라이징과 진화하는 시각효과(VFX) 기술’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이어 박철웅 목원대 교수를 좌장으로 박기웅 중앙대 교수, 김 찬 한국광고영상제작자협회장, 옥임식 화력대전 대표, 정일권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본부장이 참석한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패널 토론에서는 융복합 특수영상콘텐츠 클러스터 사업이 국내 특수영상 콘텐츠 산업발전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하기 위한 산학연간 협력방안에 대한 심층토론이 진행됐다.

한편 지난 10월에 문화체육관광부와 대전시는 광고, 드라마, 영화, 실감형 콘텐츠 등을 대상으로 첨단 정보기술(IT)기반의 창의적 특수영상 제작기술을 육성하면서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 활용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총 1500억 원 규모의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조성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요구서’를 기획재정부에 제출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