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16:30 (목)
서울 재건축 한 주 만에 상승폭 1/3로 축소
상태바
서울 재건축 한 주 만에 상승폭 1/3로 축소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10.0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재건축 주간 상승폭 0.43% → 0.13%
재건축 사업단계에 따라 희비 엇갈릴 전망

지난주 크게 올랐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 상승세가 누그러졌다. 지난 1일 정부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재건축·재개발 단지에 대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6개월간 유예하기로 하면서 일반분양을 앞둔 일부 재건축 아파트는 발등의 불을 피한 분위기다. 다만 시세 조사와 발표 시점이 맞물려 이번주 동향에는 대책의 영향이 본격 반영되지 않았다.

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6% 올라 전주(0.12%) 대비 오름폭이 절반 이상 줄었다. 재건축(0.43% → 0.13%)과 일반 아파트(0.07% → 0.04%)가 지난주보다 각각 0.30%p, 0.03%p 줄어 상승폭이 축소됐다.

서울은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와 주요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가운데 비교적 저평가된 단지들의 약진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강동 아파트값이 0.16% 올랐고 금천(0.13%) 강남(0.11%) 양천(0.11%) 성북(0.08%) 순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신도시는 분당(0.09%) 평촌(0.03%) 중동(0.03%) 위례(0.03%) 판교(0.02%) 순으로 상승했고 산본(-0.02%)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전주 대비 0.01%p씩 더 오른 0.03%, 0.02%를 기록했다.

전세시장은 이사철을 맞아 역세권 대단지 중심으로 매물이 소진되는 모습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값은 0.03% 상승했다. 구로(0.12%) 양천(0.08%) 성북(0.06%) 마포(0.05%) 강남(0.04%) 동대문(0.04%) 동작(0.04%)이 올랐고 강북(-0.09%)은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1% 올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유예기간을 두면서 초기단계 재건축 단지와 분양가상한제 규제를 피해갈 수 있게 된 관리처분 단계의 사업지 간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며 "저금리로 갈 곳 없는 유동자금이 안전자산으로 인식된 서울 아파트 시장으로 몰릴 여지가 있어 분양가상한제 시행 전 막차 분양에 쏠리는 청약열기가 주택수요의 매수심리를 자극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또 "전세시장은 가을 성수기를 맞아 주거환경이 좋은 대단지 위주로 전셋값이 상승하는 분위기"라며 "다만 입주 물량이 소화되지 않은 지역의 전셋값은 약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