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5 17:41 (목)
대전 아파트값 0.26%, 2011년 이후 최대 상승폭
상태바
대전 아파트값 0.26%, 2011년 이후 최대 상승폭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09.0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구, 서구 및 중구 지역 상승으로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
서울 매매 전주와 유사---전세 수요 증가 및 일부 지역 전세 상승 징후
[자료제공=KB부동산 리브온(Liiv ON)]
[자료제공=KB부동산 리브온(Liiv ON)]

대전 아파트값이 8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대전 아파트값 상승률은 2011년 이후 최대 높은 0.26%를 나타냈다.

대전은 그동안 꾸준히 상승해온 유성구(0.35%)와 중구(0.18%)를 비롯해 서구(0.38%)도 가세해 2011년(10월 10일 기준 0.26%)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유성구는 타지역에 비해 공급 물량이 많지 않고 직접적인 규제 지역에서 제외돼 수요 문의가 꾸준한 편이다. 장대동 B구역 재개발 사업이 가시화됐고 구암동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추진과 용산동 현대아울렛 착공, 대전 도시철도2호선 트램건설 등 대형 개발 사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 교육과 교통 등 주거환경이 좋아 실수요자 선호도도 높아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2일 기준)은 전주대비 상승(0.01%)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13%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최근의 소폭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0.02%)는 대전(0.26%)과 대구(0.01%)는 상승했고 울산(-0.07%)과 부산(-0.04%), 광주(-0.01%)는 하락세를 나타냈다. 경기(0.01%)는 상승했고, 기타 지방(-0.08%)은 지난주 보다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00% 보합을 기록했다. 서울(0.04%)은 지난주(0.02%)보다는 상승폭이 소폭 증가해 9주 연속 상승했다. 수도권(0.02%)과 5개 광역시(0.01%)는 소폭 상승했고 기타 지방(-0.06%)은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